대한간호협회, 광화문 광장서 간호정책 선포식… '간호법 제정' 촉구

유송희 기자

입력 2019-10-30 20:52: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333.jpg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대한간호협회 주최로 열린 '2019 간호정책 선포식'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이들은 간호법 제정과 보건의료체계 개혁 등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대한간호협회가 3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2019 간호정책 선포식'을 열고 '간호법 제정'을 촉구했다.

이날 간협은 간호법 제정을 통해 간호사의 역할 강화와 이를 법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제도를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간협은 현재 의료법이 지난 1951년 제정된 이후 큰 변화가 없어 의사와 간호사를 수직적 업무 관계로만 규정하고 다양화되고 전문화된 보건의료체계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간협은 간호법 제정으로 국민과 환자를 위한 예방과 건강증진 중심의 보건의료체계 개혁, 지역사회 통합 돌봄 시스템 활성화, 간호사와 의사 간 협력적 면허체계 정립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간호인력 수급 불균형 해소와 근무환경 개선, 간호법 제정을 통한 간호 관계 법령 체계 총정비 및 합리적 간호 전달체계 구축 등에도 힘을 기울인다.

간협은 "간호법 제정을 통해 전문화, 다양화, 분업화된 현대의 협력적 보건의료체계로 혁신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

유송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