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지역화폐 '다온' 11~12월 10% 특별 할인

김대현 기자

입력 2019-10-31 11:21: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안산시가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11∼12월 지역화폐 '다온'의 10% 특별 할인을 진행한다.

특별할인 규모는 45억원이며, 시민들은 이 기간 월 최대 60만원까지 10%의 할인 혜택으로 다온을 구입할 수 있다. 특히 관내 전통시장 사용 시 40%의 소득공제(기본 30% 공제)도 받을 수 있다.

다온은 만 14세 이상이면 누구나 구입이 가능하고 카드식은 경기지역화폐 앱에서, 지류식은 가까운 관내 NH농협지점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윤화섭 시장은 "지역화폐 다온은 발행 초기부터 가맹점 모집과 판매에 지역 주민들의 반응이 뜨거웠다"며 "다온을 통해 시민들의 가계 부담은 줄이고 골목 경제를 살려 살맛 나는 생생도시 안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4월부터 발행한 안산지역화폐 다온은 당초 판매 목표액이 완판돼 지난 9월 100억원을 추가 발행했으며, 사용 가능한 가맹점은 카드식 3만8천개소, 지류식 1만4천240개소에 달한다. 지류식 가맹점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가입 수를 자랑한다.

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김대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