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경마장 운영자에 단속 정보 건넨 의혹 혐의 경찰관 2명 수사

장철순 기자

입력 2019-11-04 15:07: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사설경마장 사이트 운영자에게 단속 정보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현직 경찰관이 수사를 받고 있다.

4일 부천오정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오정경찰서 사이버수사팀 소속 A경위와 B경위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A경위와 B경위는 사설 경마장 사이트 운영자 C씨에게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 단속 정보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B경위와 C씨가 여러 차례 전화 통화한 것을 포착하고 이들의 컴퓨터, 휴대전화 등을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의혹을 받고 있는 오정경찰서 사이버수사팀 소속 A경위와 B경위에 대해 현재 대기발령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A·B경위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이들이 수사업무를 정상적으로 할 수 없다고 판단, 대기 발령했다"고 설명했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장철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