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건립 재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주민소통 강화를"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9-11-06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강서구·원주등지 관련시설 지연속
11개월만에 공사 진행 긍정적 평가
"안전 오해로 불신 팽배" 대책 주문


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공사가 10개월째 중단됐다가 최근 재개된 것과 관련해 "주민 우려를 충분히 이해하나 안전에 대해서는 오해가 있다"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수소생산기반 구축사업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서울 강서구의 수소생산기지가 주민 반대로 보류됐고 강원도 원주·광주광역시 남구의 수소충전소 설치가 주민 반대로 늦어지고 있다는 점을 우려하면서도 최근 동구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공사가 재개된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다만 수소연료전지 안전성에 대한 주민 불신이 여전히 팽배해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관계기관에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 총리는 "인천 동구의 수소 연료전지발전소는 주민들의 반대로 공사가 10개월 중단됐지만, 다행히 공사가 재개되고 주민과의 대화도 진행되고 있다"며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주민들과 소통하며 지혜를 모아야 하고 필요하다면 안전대책도 보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사업은 인천연료전지주식회사(한수원 60%, 두산 20%, 삼천리 20%)가 동구 송림동에 39.6㎿급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건립하는 사업이다.

앞서 2017년 6월 인천시와 동구, 한국수력원자력, 두산, 인천종합에너지 등이 양해각서를 체결하면서 추진됐다.

동구 주민들은 그러나 수소 연료전지의 안전성을 신뢰할 수 없고, 환경 피해를 유발한다며 올해 초부터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를 꾸려 사업 백지화를 촉구해왔다.

천막 농성까지 했던 주민들은 사업자 측이 민·형사 소송 추진 등 강력 대응에 나서자 최근 긴급 주민 총회를 열어 투쟁을 철회했고 주민 안전 보장·지원 방안에 대한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