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팔유원지 배째라식영업 '철거 엔딩'

이재명 경기도지사 질책 가평군 계곡불법시설물 '행정대집행'

전상천·김민수 기자

발행일 2019-11-06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
5일 오전 가평군이 북면 백팔유원지에서 하천을 가로지르는 교량 등 불법 시설물을 설치해 배짱영업을 하는 업소에 대해 중장비를 동원해 행정대집행을 하고 있다. /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자물쇠·소형굴착기 길막아 '긴장'
중장비 동원 방갈로·교량등 제거
"계곡은 국민의 것… 협력 감사"

이재명 도지사가 계곡정비를 못한 지자체는 '직무유기'(10월25일자 3면보도)라며 강하게 질책한 가운데, 가평군이 경찰 등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5일 오전 8시30분부터 북면 백팔유원지의 한 불법 시설물에 대한 행정 대집행을 벌였다.

가평군에서 동원한 철거반원 20여 명이 도착한 북면 유원지 입구는 철문이 굳게 닫혀 있었다. 또 불법시설물 주인의 것으로 보이는 소형 굴착기가 입구를 가로막고 있어 물리적 충돌이 빚어질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긴장감이 감돌았다.

하지만 철거반원들은 절단기를 이용해 자물쇠를 딴 뒤 문을 열고 굴착기 등 중장비 5대로 본격적인 강제철거에 착수했다.

가평천과 맞닿은 백팔유원지는 불법 시설물인 방갈로 4개 동(512㎡)을 비롯해 주택, 매점, 화장실, 창고, 식당 등 6개 건축물(총 510㎡), 가평천을 가로지르는 길이 35m(70㎡) 교량, 하천구역 내 불법 포장구역(약 500㎡), 하천 진입로 4개소 등 주거와 영업용 건축물이 혼재된 불법 시설물이 산재해 있었다.

이에 철거반은 굴착기 등을 이용해 길이 35m 교량 1개소, 방갈로로 사용되고 있는 경량철골조 4동, 하천진입 포장 계단 및 정문 1식 등 하천불법시설물을 잇따라 강제 철거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백팔유원지 하천불법시설 강제 철거와 관련, 트위터에 "법은 지켜야 하고 계곡은 국민의 것"이라며 "도정에 적극 협력해 주시는 가평군에 1천360만 경기도민을 대표해서 감사드린다"고 격려했다.

한편 군은 지난 5월부터 해당 업소에 원상복구 2차 명령 및 행정대집행 계고, 행위자 고발, 행정대집행 영장 교부 등을 했으나 배짱영업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이날 행정대집행을 벌였다.

/전상천·김민수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김민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