稅감면 단물만 빼먹고 입장료 인하 시늉만 '얌체 대중제 골프장'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9-11-06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세율 대폭 줄어 1인당 4만원꼴 절감
요금 불과 2만원 내려 '돈벌이 악용'
캐디비도 올라… '대중화' 정책 역행


회원제에서 대중제로 전환한 경기지역 일부 골프장들이 세금만 대폭 감면받고 입장료는 소폭 인하한 것으로 확인돼 정부의 골프 대중화 정책에 역행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5일 한국레저산업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정부의 골프대중화 촉진정책으로 만성적자에 시달리는 도내 회원제 골프장들이 앞다퉈 대중제로 전환했다.

그해에만 도내에서 양지파인CC와 안성마에스트로CC 등 총 13곳의 회원제 골프장이 대중제로 바뀌었다.

현재 도내 골프장 총 161곳 중 85곳이 대중제 골프장으로, 올해에만 광주 큐로CC와 포천 몽베르CC(일부 코스), 안성 파인크리크CC 등이 대중제로 전환했다. 화성 리베라CC는 일부 코스에 한해 대중제 전환을 추진 중이다.

대중제로 전환하면 중과세율이 일반세율로 대폭 인하되면서 세금이 과세표준액의 4%에서 0.2~0.4%로 줄어든다.

또한 개별소비세(2만1천220원)와 체육진흥기금(1천500~3천원)은 아예 감면되는 등 골프장 사업주에 상당한 세제 혜택이 돌아간다. 그러나 회원제 골프장 평균 입장료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고 있다.

실제 큐로CC와 몽베르CC의 경우 대중제 전환에 따른 세금 혜택으로 1인당 4만여원의 세금이 절감됐지만, 입장료는 1인당 각각 18만원과 17만원(이상 2018·2019년 10월 말 주중 입장료 기준)에서 16만원과 15만원으로 불과 2만원 정도 인하됐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해 평균 12만원에 달하던 캐디비용은 올해부터 일부 골프장에 한해 평균 13만원으로 늘어 골퍼들의 비용 부담을 더욱 가중시키고 있다.

골퍼 김모(44)씨는 "대중제로 전환된 일부 도내 골프장들의 경우 세제혜택을 받는만큼 입장료를 인하해 대중들이 보다 골프를 저렴하게 접할 수 있도록 해야 하지만 골프장 사업주들은 이를 악용해 돈벌이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서천범 한국레저산업연구소장은 "대중제 전환 골프장에 대한 세제혜택이 골프장 사주가 아닌 일반 골퍼들에게 돌아가야 하고, 입장료를 인하하지 않는 대중제 전환 골프장에는 중과세율을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내 한 골프장 관계자는 "회원제에서 대중제로 전환됐다고 하더라도 물가가 매년 상승하는 만큼 한번에 입장료를 대폭 줄일 수는 없다"며 "대신 보다 많은 골퍼가 즐거운 라운딩을 할 수 있도록 비용 절감분에 대해선 양질의 서비스로 보답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