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국내첫 'UNDRR(유엔 재해위험경감사무국) 롤모델 도시' 도전장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9-11-07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 UNDRR 전국 최초 롤모델 도시 신청서 제출1
박남춘 인천시장이 6일 오전 인천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열린 'UNDRR 롤모델 도시 인증 신청서 전달식'에서 산자야 바티야 UNDRR 소장에게 인증 신청서를 전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박남춘 시장, 바티야 소장 만남
재난안전 모범도시 인증 신청서


인천시가 유엔으로부터 국내 최초 기후변화·재난위기 대응 모범 도시로 인증받기 위해 유엔 산하 재해위험경감사무국(UNDRR)에 인증 신청서를 제출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6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산자야 바티야 UNDRR 소장을 만나 '국제안전도시를 위한 UNDRR 롤모델 도시' 인증 신청서를 제출했다.

UNDRR 롤모델 도시는 기후변화와 재난 대응에 혁신적·창조적인 시스템을 갖춰 세계적으로 본보기가 되는 도시다.

UNDRR이 MCR(도시복원력) 캠페인 참여 도시를 대상으로 평가해 인증하는 제도로 26개국 47개 도시가 인증을 받았다. 우리나라에는 아직 인증 받은 도시가 없다. 인천시는 2013년부터 MCR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인천시는 경제자유구역 송도·청라·영종 국제도시를 조성하면서 '기후변화와 재해에 강한 도시'를 콘셉트로 한 재난 관리 스마트 시스템을 구축했다.

첨단 정보통신기술(ICT)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재난 정보를 실시간으로 체크해 유관 기관에 전달하는 시스템을 갖췄다.

도시의 미세먼지와 수질오염 등 환경 정보의 모니터링 체계와 주요 기반시설의 이상 유무를 점검하는 인프라를 마련했다.

인천시가 UNDRR 롤모델 도시 인증을 받으면 UN과 연계해 국제 사회에 재난 위험 경감 솔루션을 제시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관련 세미나와 캠페인 보고서, 홍보물에 인천시의 재난 대응 시스템이 우수 사례로 소개돼 국제적 위상이 높아지는 효과도 얻을 수 있다.

박남춘 시장은 "UNDRR 롤모델 도시 인증을 통해 재난 분야에서 한층 업그레이드 된 도시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인천시의 비전과 노력을 깊이 인지해 달라"고 UNDRR 측에 당부했다.

UNDRR 사무국은 인천시 신청 서류 내용을 검토해 내년 상반기 중으로 인증 여부를 결정해 통보할 예정이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