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한파 주거취약계층에 '안식처'

대책반 가동·긴급 생계 지원도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9-11-07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는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를 주거취약계층 보호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유관기관과 현장 대응반을 가동한다고 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겨울철 한파에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주거취약계층은 775명이다. 거리 노숙인 156명, 노숙인시설 5개소 거주자 329명, 쪽방 주민 214세대 290명 등이다.

시는 경찰, 소방, 군·구, 인천의료원, 보건소 등 유관기관과 비상연락망을 구축해 응급 사고 시 정보를 공유하고 함께 대처하기로 했다. 거리 노숙인 밀집지역을 찾아가 상담을 벌여 시설입소를 유도하거나 임시 잠자리를 제공할 방침이다.

또한 이들에게 방한복, 응급구호 물품 등을 나눠주고 필요 시 긴급 생계 지원, 주거지원 등 제도적 지원도 하기로 했다. 인천의료원에서는 홀수 달 넷째 주 목요일 부평구 뫼골공원에서 노숙인들을 대상으로 무료 검진 사업도 벌이기로 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 인천지역본부는 7일 쪽방 주민 214세대를 대상으로 전기설비 안전점검, 노후 전기시설물 교체 등 전기시설물 안전점검을 벌일 예정이다.

권오훈 시 자활증진과장은 "취약계층이 한파와 사고로부터 안전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지원 사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