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천 전 감독, 2019 프리미어12 한국-호주전 시구

유송희 기자

입력 2019-11-06 19:50: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0601000444500020141.jpg
6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한국과 호주의 경기. 경기 시작 전 백인천 전 감독이 시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백인천(76) 전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프리미어12 한국 대표팀의 첫 경기 시구를 선보였다.

백인천 전 감독은 6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한국과 호주의 경기를 앞두고 시구를 했다.

관계자의 부축을 받고 마운드 근처로 걸어온 백인천 전 감독은 팬들 쪽으로 손을 흔든 후 공을 던졌다.

한국 대표팀 선발 양현종(KIA 타이거즈)은 백 전 감독을 향해 허리 숙여 인사했고, 백 전 감독은 환하게 웃으며 다시 부축을 받으며 경기장을 빠져나왔다.

MBC 청룡, 삼미 슈퍼스타즈 등에서 현역으로 활동했던 백인천 전 감독은 LG 트윈스, 삼성 라이온즈, 롯데 자이언츠 등의 사령탑을 맡았다.

KBO리그 원년인 지난 1982년에는 감독 겸 선수로 뛰면서 KBO리그 역사상 전무후무한 4할 타율(0.412)을 기록했으며, 1990년에는 감독으로서 LG의 창단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

유송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