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美 바이오젠 3억7천만달러 '마케팅 파트너십'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9-11-08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미국 '바이오젠'과 3억7천만 달러(약 4천440억원) 규모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마케팅·영업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안과 질환 치료제 2종(種) SB11(성분명 : 라니비주맙)과 SB15(성분명 : 애플리버셉트) 신규 마케팅·영업 파트너십, 유럽에서 판매 중인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에 대한 기존 마케팅·영업 파트너십 연장(5년) 옵션이 담겼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13년 바이오젠, MSD와 각각 10년간의 마케팅·영업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바탕으로 현재 4종의 제품을 유럽과 미국 등에서 판매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제약사 '3S바이오'와 협업하기로 했다.

이번에 후속 파이프라인으로 공개된 SB15는 '리제네론'과 '바이엘'이 개발한 안과 질환 치료제 '아일리아'의 바이오시밀러다. 임상 3상 준비 단계의 후보물질임에도 파트너사로부터 가치를 인정받았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고한승 사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안과 질환 환자들에게 고품질의 바이오의약품을 제공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유럽 시장에서 성장하는 제품에 대한 (바이오젠과의) 협력 관계도 더욱 공고히 했다"고 말했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