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기 유도 금 3개 메친 인천체고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9-11-08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체육고등학교가 '2019 회장기 전국유도대회 겸 2020년 국가대표 1차 선발전'에서 다수의 금메달을 획득해 유도 강호로 떠올랐다.

인천체고는 7일 충남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이 대회 4일째 경기에서 금메달 3개를 획득했다.

우선 이날 열린 남자고등부 -90㎏결승전에서 정재훈이 강성진(인천 송도고)을 지도승으로 꺾고 우승했다.

이어 -100㎏ 결승전에선 조형준이 최도훈(서울 보성고)을 절반승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100㎏ 결승전에선 김주형이 장민혁(의정부 경민고)을 한판승으로 제압하고 우승하는 등 인천체고가 잇따라 시상대의 가장 높은 자리에 올랐다.

이밖에 여자고등부 +78㎏ 결승전에선 경기체고의 이민서가 서울체고의 이다예를 한판승으로 누르고 우승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