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피로 맺은 한미동맹 역사 영원히 계속"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19-11-08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OANA 대표단과 문 대통령<YONHAP NO-4325>
"한반도 평화적 장면, 전세계로"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를 방문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뉴스통신사들의 교류 협력체 아태뉴스통신사기구(OANA) 대표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연합사 창설 41주년' 축전
동북아 평화 유지 결정적 역할

아태뉴스통신사기구 靑 접견도


문재인 대통령이 7일 한미연합군사령부 창설 41주년을 맞아 "피로 맺은 한미동맹의 자랑스러운 역사는 영원히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서울 용산기지에서 열린 한미연합군사령부 창설 41주년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은 축전을 통해 "한반도 항구적 평화를 향한 우리 정부의 담대한 여정은 한미동맹이라는 강력한 힘이 뒷받침하고 있기에 가능한 것"이라며 "공고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는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의 평화를 유지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앞으로 전작권 전환과 미래 연합사 구성에 더욱 심혈을 기울여 한반도 평화를 만들어내는 주역이 돼주시길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철통같은 연합방위태세 확립과 굳건한 한미동맹을 위해 진력하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과 휘하 장병의 노고에 대한민국 국군통수권자로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연합사 사령관 로버트 에이브럼스 대장은 기념사에서 "한미동맹의 심장이자 혼인 연합사 창설 41주년을 기념하면서 한미동맹은 어느 때보다도 강하다고 말씀드린다"며 "현재 진행 중인 외교 노력에 기대감을 갖는 한편 경각심을 갖고 준비·대비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아시아·태평양 지역 뉴스통신사 대표단을 만나 "한반도평화는 상생·번영의 평화공동체를 이뤄나가는 출발점"이라며 "많은 고비가 남았지만 한반도, 동아시아, 나아가 세계평화를 위해 반드시 가야할 길"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충무실에서 진행된 아태뉴스통신사기구(OANA) 소속 통신사 대표들과의 접견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뉴스통신사 대표단을 향해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 판문점에서의 남북미 정상회동,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는 모습까지, 한반도 평화를 향한 역사적 장면을 전 세계에 전해주셨다"고 언급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