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홀 '드림촌' 프로젝트 주민 반대로 중단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9-11-08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시의회 행감서 중지문제 지적
창업주택 당초 내달 설계 완료
강원모의원 "市 결정 서둘러야"


인천시가 수백억원을 들여 추진하는 청년 창업 지원 시설 건립 사업인 '드림촌' 프로젝트가 해당 지역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중단됐다.

김상섭 인천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7일 열린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드림촌'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 "인근 주민들의 사업 반대 민원 제기로 최근 드림촌 사업 실시설계를 일시 중지했다"고 밝혔다.

창업마을 드림촌 사업은 미추홀구 용현동에 국·시비 560억원을 들여 창업지원시설(6천600㎡)과 창업지원주택(200호)을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청년들이 한 공간에서 창업 준비를 하는 동시에 임시로 거주까지 할 수 있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다음 달 실시설계를 마무리 해 내년 2월 착공할 예정이었지만 용현동 SK스카이뷰 아파트 일부 주민들이 창업지원주택 건설을 임대주택 건설 사업으로 여기면서 사업을 전면 반대하고 나섰다.

시에 따르면 주민들은 공공용지에 임대주택이 아닌 과밀학급 해소를 위한 학교를 건설해야 한다며 시에 민원을 제기했다. 아파트 단지 내 외부인 유입이 많아져 아파트 훼손이 우려된다는 점도 내세웠다.

인천시의회 강원모 의원은 "정부에서 청년들의 주거 문제와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는 사업인데 인근에 있는 주민들이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하지 못하게 하는 것은 정말 잘못된 것 아닌가"라며 "좋은 기회를 날려버리는 우를 범하지 않도록 시가 마냥 끌려다닐 것이 아니라 의사 결정할 것은 빨리해서 추진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한편 남동산단 청년 근로자들의 이동 편의를 돕고자 도입된 '무빙콜' 서비스도 내년부터 사업이 중단된다. 시는 국비를 확보하지 못했다는 이유를 들었지만 택시 업계의 거센 반발도 사업 중단에 영향을 끼쳤다.

김상섭 본부장은 "드림촌의 경우 주민들이 청년 창업지원주택 취지를 오해하고 있어 속도를 조절하더라도 논의를 우선 해나가기로 했다"며 "무빙콜은 업계 반발 등의 이유로 내년부터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