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고·외고·국제고 2025년 사라진다

공지영 기자

발행일 2019-11-08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0701000531300024631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 기자회견이 열렸다. 왼쪽부터 도성훈 인천시교육청·장희국 광주시교육청·최교진 세종시교육청 교육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이재정 경기도 교육청·조희연 서울시교유청 교육감. /연합뉴스

유 부총리, 고교서열화 해소안 발표
일반고 전환·현재 초등4학년 적용
학교명·특성화 과정 그대로 유지

교육부가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으로 결국 자사고와 외고, 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한다.

7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자사고·외고·국제고의 일반고 전환을 담은 '고교서열화 해소방안'을 발표했다.

유 부총리는 "(전국 학교의)4%를 차지하는 고등학교가 우수 학생을 선점하고 비싼 학비와 교육을 선점해 일반고는 2류로 전락하는 서열화가 발생했다"며 "자사고, 국제고, 외고를 2025년부터 일괄 일반고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2025년부터 일반고로 모두 전환하면 현재 초등학교 4학년이 고등학생이 되는 시기부터 이들 학교는 특목고의 지위를 잃는다.

또 학생 선발 및 배정도 일반고와 동일하다. 단 자사고, 외고, 국제고의 학교명과 특성화 교육과정은 기존과 똑같이 유지된다. 전환 후 학교당 3년간 10억원을 지원하고, 시·도교육청과 학교 간 협의체를 구성해 안정적인 전환을 유도할 계획이다.

일반고 전환이 함께 거론됐던 과학고와 영재고는 기존과 같은 학교지위를 인정하지만, 학생 선발방식은 변한다. 영재고의 지필평가를 폐지하고 입학전형의 사교육영향평가를 실시한다. 또 영재고와 과학고의 지원시기를 동일하게 적용해 중복지원을 막는다.

유 부총리는 "대학입시 과정이 일부 고등학교에 유리하게 적용되고, 일부 고등학교 정보가 불공정하게 (대입에)사용된다는 의심도 있다"며 "고교 및 대학 입학의 과정을 정상화하기 위해 복잡한 체계를 단순화시키고자 한다"고 정책 취지를 밝혔다.

이재정 도 교육감은 "고교 서열화와 교육 불평등을 해소하는 정부방안에 교육감으로서 크게 환영한다"며 "성적과 경쟁이 아닌 성장과 협동의 교육으로 나아가는 새로운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그래픽 참조

/공지영기자 jyg@kyeongin.com

공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