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산 폭발 막아라"하정우·이병헌·마동석…영화 '백두산' 티저 예고편 공개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1-07 22:17: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0701000548000025431.jpg
영화 '백두산' 예고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백두산'이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을 알리는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예고편은 대한민국 관측 역사상 최고 수치의 백두산 화산 폭발을 알리는 뉴스 속보로 시작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백두산에 존재하는 마그마방은 총 네 개입니다. 앞으로 순차적으로 폭발할 겁니다"라며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더 큰 규모의 추가 폭발이 예측되고, 백두산 화산 폭발 전문가 지질학 교수 강봉래(마동석 분)를 찾아가는 전유경(전혜진 분)의 모습은 사상 초유의 재난을 막기 위한 유일한 작전을 예고한다.

여기에 모두의 운명이 걸린 비밀 작전에 투입된 EOD 대위 조인창(하정우 분)과 백두산 폭발을 막기 위한 결정적 정보를 손에 쥔 북한 무력부 소속 일급 자원 리준평(이병헌 분)의 모습이 이어지며 팽팽한 긴장감을 더한다.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이 다가오는 가운데, 그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최지영(배수지 분)의 모습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한다'라는 카피와 어우러져 높은 몰입감을 선사한다.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데뷔 이래 첫 북한 요원 연기에 도전한 이병헌과 사상 초유의 재난에 맞서는 인물을 완벽 소화한 하정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믿고 보는 두 배우의 첫 호흡부터 압도적 존재감으로 눈길을 사로잡는 마동석, 전혜진, 배수지에 이르기까지 배우들의 역대급 연기 시너지를 예고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백두산'은 오는 12월 개봉한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