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지 "내가 맡은 e스포츠 게임단 아시아 1위…수입 대폭 상승"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1-08 00:07:4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0801000549200025491.jpg
신예지 /KBS2 '해피투게더' 방송 캡처

'해피투게더4' 전 KBS 기상캐스터 신예지가 E스포츠 게임단 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는 '프리는 지옥이다' 특집으로 꾸며져 조우종, 이지애, 서현진, 김일중, 신예지가 출연했다. 스페셜 MC로는 장도연이 함께 했다.

이날 신예지는 "전 KBS 기상 캐스터이자 현재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e스포츠 게임단 세 곳의 감독을 맡고 있고, 게임 관련 매니지먼트 사업을 하고 있다"며 "먹고 살려고 열심히 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신예지는 현재 배틀그라운드, 리그 오브 레전드, 하스스톤 게임단의 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내가 맡은 3팀 모두 아시아에서 1등을 기록했다"며 "코칭을 하는 건 아니고 선수들을 잘 뽑았다. 운이 좋았다"고 웃었다.

특히 신예지는 "감독이 된 후 수입이 훨씬 더 나아졌다. 지분도 갖고 있다"라고 말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