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김장철 가격 급등에 배추·무 대량 방출

농협판매장 등 통해 김장용 채소류 20∼30% 싸게 판매

연합뉴스

입력 2019-11-08 09:50: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0801000551800025651.jpg
김용범 기재부 1차관(왼쪽에서 네 번째)이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제12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김장철을 앞두고 배추와 무 가격이 급등하자 비축 물량 등으로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혁신성장점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김장채소 가격동향 및 대책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전반적인 물가 상승률은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지만, 김장철을 앞두고 일부 농산물의 가격이 상승하면서 서민들의 김장비용 부담 증가가 우려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먼저 비축물량(배추 7천t, 무 4천t)과 계약재배 물량(배추 4만4천t)을 탄력적으로 방출해 공급물량을 대폭 확대하고, 전국 농협판매장 등을 통해 김장용 채소류를 20∼30% 저렴하게 판매할 계획이다.

또 농림수산식품부를 중심으로 관계기관 합동 수급 안정 대책반을 구성해 수급 상황을 꼼꼼히 점검함으로써, 김장 비용 부담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배추와 무 가격은 11월 1∼6일 평균 소매가 기준 1년 전보다 51.4%, 45.0% 각각 상승했다. 9월 이후 3차례 태풍과 가을장마 등으로 작황이 악화한 데 따른 현상이다.

이에 따라 4인 가족 김장비용은 작년 27만원에서 올해는 30만원 내외로 약 10%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