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美대선 뛰어드나, '민주당 워런·바이든 체제 변수'

손원태 기자

입력 2019-11-08 13:06:5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0801000557500026111.jpg
미국의 '억만장자' 마이클 블룸버그(77) 전 뉴욕시장이 2020년 대선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연합뉴스

미국의 '억만장자' 마이클 블룸버그(77) 전 뉴욕시장이 2020년 대선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3선 뉴욕시장' 출신인 블룸버그 전 시장은 앨라배마주 후보경선에 출마하기 위한 신청서를 조만간 민주당에 제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NYT는 전했다.

앨라배마는 다른 주(州)보다 경선 신청 마감이 상대적으로 빠른 편이다.

이를 위해 블룸버그 전 시장은 앨라배마에 참모진들을 보내 사전 준비작업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건 중도 성향의 블룸버그 전 시장은 지난 3월 불출마를 선언했으나 불출마 결정이 최종적인지에 대해서는 끊임없이 의문이 제기돼왔다.

진보 성향이 뚜렷한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유력주자로 급부상하자, 블룸버그 전 시장도 출마를 다시 고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전 시장 측은 "아직 최종 결정이 내려진 것은 아니다"라고 거리를 두면서도 "블룸버그 전 시장은 현재의 민주당 주자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꺾을 수 있을지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워런 의원은 민주당 경선에서 유력 주자로 꼽히지만, 대선 본선에서 '트럼프 대항마'로서 중도층을 흡수하는 경쟁력이 취약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 언론들은 "블룸버그 전 시장이 출마를 공식화한 것은 아니지만, 대선 캠페인의 문을 열고 있다"고 평가했다.

포브스의 '2018 전세계 억만장자 리스트'에 따르면 블룸버그 전 시장은 총자산 500억 달러로, 11위를 기록했다.

NYT는 "블룸버그 전 시장이 민주당 경선에 뛰어들면 상당한 지형 변화가 이뤄질 수 있다"면서 "막대한 재력과 중도 성향 등을 기반으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위협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블룸버그 전 시장이 가세하면, 워런 상원의원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을 중심으로 진보성향이 갈수록 뚜렷해지는 민주당 경선전에서 중도적 무게감을 더하는 역할을 하지 않겠느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