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영동고속도로에서 2시간 새 2차례 교통사고… 1명 숨져

김동필 기자

입력 2019-11-08 13:43: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0801000558500026161.jpg
8일 자정께 이천시 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 도로에서 4중 추돌사고가 나 4명이 다쳤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이천시 호법면의 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 도로에서 2시간 간격으로 교통사고가 2차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8일 자정께 이천시 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 도로에서 4중 추돌사고가 나 4명이 다쳤다.

사고는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아 견인 조치 중이던 14t 화물차를 뒤에서 승합차와 17t 화물차가 잇따라 추돌하면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견인차 운전자 B(43)씨가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고, 17t 화물차 운전자 C(40)씨 등 3명도 몸에 통증을 느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앞선 사고로 서행 중이던 도로에서 또 다른 사고가 나 1명이 숨졌다.

2019110801000558500026162.jpg
8일 오전 2시 8분께 영동고속도로 호법분기점 인근 도로에서 1t 화물차가 22t 화물차 후미를 들이 받아 1t 화물차 운전자 A(47)씨가 현장에서 숨졌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같은 날 오전 2시 8분께 영동고속도로 호법분기점 인근 도로에서 1t 화물차가 22t 화물차 후미를 들이 받았다.

이 사고로 1t 화물차 운전자 A(47)씨가 현장에서 숨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김동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