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와 악마' 톰 행크스 주연, 500년을 기다려온 거대한 복수

손원태 기자

입력 2019-11-09 08:51:0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2901002208600105201.jpg
/영화 '천사와 악마' 포스터
 

톰 행크스 주연의 영화 '천사와 악마'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다.

 

29일 케이블 영화채널 'OCN'에서 영화 '천사와 악마'가 방영됐다.

 

세계 최대의 과학연구소 'CERN'(유럽 원자핵 공동 연구소)에서 우주 탄생을 재현하는 빅뱅 실험이 진행된다. 물리학자 비토리아(아예렛 주어 분)와 동료 실바노는 빅뱅 실험을 통해 강력한 에너지원인 반물질 개발에 성공하지만 실바노가 살해당하고 반물질이 사라진다.

하버드대 종교기호학 교수 로버트 랭던(톰 행크스 분)은 교황청으로부터 의문의 사건과 관련된 암호 해독을 의뢰받는다. 새로운 교황을 선출하는 고대의식인 '콘클라베'가 집행되기 전, 가장 유력한 4명의 교황 후보가 납치되고 교황청에 일루미나티의 상징인 앰비그램이 나타난 것이다.

일루미나티는 '지구가 돈다'고 주장해 종교 재판을 받았던 갈릴레오, 코페르니쿠스 등 18세기 과학의 위상을 높이고자 했던 과학자들이 모여 결성했으나 카톨릭 교회의 탄압에 의해 사라진 비밀결사대다. 500년만에 부활한 일루미나티는 4명의 교황 후보를 한 시간에 한 명씩 살해하고 마지막에는 CERN에서 탈취한 반물질로 바티칸을 폭파시킬 것이라며 카톨릭 교회를 위협한다.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로마 바티칸에 도착한 로버트 랭던과 비토리아는 곳곳에 숨겨져 있는 일루미나티의 단서를 파헤치며 그들의 근거지로 향하는 '계몽의 길' 추적에 나선다.

톰 행크스, 아예렛 주러, 이완 맥그리거, 스텔란 스카스가드, 아민 뮬러 스탈 등이 출연했다.

한편 '천사와 악마'의 누적 관객수는 190만6687명이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