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전 광명시장, 2019 대한민국사회봉사대상 시상식에서 대상 수상

이귀덕 기자

입력 2019-11-09 09:39: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0901000573900027091.jpg
양기대 전 광명시장이 2019 대한민국사회봉사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받은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양기대 전 광명시장 제공

양기대 전 광명시장이 2019 대한민국사회봉사대상 시상식에서 대상(공적 나눔 분야)을 수상했다.

이 시상식은 지난 7일 한국사회봉사연합회가 주최하고, 행정안전부가 후원해 열렸다.

양기대 전 광명시장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거주시설인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의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등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와 인권회복을 위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광명시장으로 재임하는 8년 동안 광명동굴 앞 평화의 소녀상 건립, 광명동굴 수입금 1% 나눔의 집 기부, 위안부 피해 할머니 광명시 초청 사업, 평화의 소녀상 청소년 지킴이 발족 및 꽃밭 조성 등 위안부 피해 할머니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왔다.

특히 이용수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프랑스 하원 증언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노벨평화상 추진 등을 통해 일본의 왜곡된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한 활동을 지속해서 펼쳐오고 있다.

양기대 전 시장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한'을 풀어달라고 하신 말씀을 늘 가슴에 새기고 있다"며 "일본의 진정한 사과와 배상이 이루어지는 그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국사회봉사연합회는 이번 시상식을 위해 지난 6~9월까지 4개월간 국민 추천방식을 통해 나눔과 봉사 등 지역발전에 공헌한 개인·단체를 접수했고, 총 853건 중 심사를 통해 개인 8명과 1개 단체를 각각 최종 수상자로 선정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이귀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