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김이나·조영수, 유재석 '사랑의 재개발' 작업…윤수현 "내가 부르고 싶다"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1-09 19:34: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0901000584900027751.jpg
놀면 뭐하니 /MBC '놀면 뭐하니' 방송 캡처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김이나, 조영수와 곡 작업을 했다.

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이 김이나, 조영수에게 '사랑의 재개발' 작업을 의뢰한 장면이 그렸다.

이날 유재석은 김이나가 작사한 '사랑의 재개발' 가사를 보며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유재석은 "이거 마음에 든다. '싹 다 갈아 엎어주세요. 머리부터 발끝까지'"라며 감탄했다.

유재석은 작곡가 섭외에 고심했다. 그는 "내가 아는 작곡가는 이적, 유희열밖에 없다. (두 사람은) 음악을 정말 잘하는데 너무 뽐을 낸다. 아쉬운 소리 하기 싫다"라며 털어놨다.

유재석은 김이나의 추천을 받아 작곡가 조영수에게 곡 작업을 의뢰했다.

조영수는 김아니가 작업한 가사를 보자마자 마치 재개발 작업 현장에 있는 듯한 멜로디를 작곡해내 놀라움을 자아냈다.

조영수는 가녹음을 앞두고 박현빈과 윤수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박현빈과 윤수현은 유재석을 위해 보컬 트레이닝을 맡아 눈길을 끌었다.

윤수현은 '사랑의 재개발'에 대해 "키를 높여서 제가 부르고 싶다"고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