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7 태극전사, 월드컵 새역사 출사표

오늘 멕시코와 8강전… 대회 3번째 진출, 사상 최초 4강 무대 도전장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9-11-11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7세 이하(U-17) 한국 축구 대표팀이 새 역사 쓰기에 도전한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전 8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비토리아의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북중미 강호 멕시코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8강전을 치른다.

아이티, 칠레를 꺾고 2승 1패로 프랑스(3승)에 이어 C조 2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한국 대표팀은 16강에서 앙골라를 1-0으로 눌러 1987년, 2009년에 이어 세 번째로 대회 8강 진출에 성공했다.

8강은 지금까지 우리나라가 FIFA U-17 월드컵에서 거둔 최고 성적이다.

멕시코만 넘어서면 사상 처음 4강 무대를 밟으며 역대 최고 성적 달성에 이어 우승 도전도 이어갈 수 있다.

4강에 오르면 네덜란드-파라과이 경기 승자와 대결한다. 한편, 멕시코는 조별리그에서 3위로 16강에 턱걸이했지만, U-17 월드컵에서 두 차례나 우승(2005년·2011년)하고 한 차례 준우승(2013년)을 차지한 강호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