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여야5당 대표와 만찬회동 시작…이례적으로 관저 초청

모친상 조문 감사 차원 예우…패스트트랙 등 현안도 논의할 듯

연합뉴스

입력 2019-11-10 18:12:2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휴일인 10일 오후 6시께부터 청와대에서 만찬 회동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만찬 장소는 청와대 내에 있는 대통령 관저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이번이 5번째이지만, 숙소인 관저로 부른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를 초청한 것은 모친상에 조문을 온 여야 대표들에게 개인적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차원인 만큼 그에 걸맞은 예우를 갖춘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이전과 달리 회동도 전면 비공개로 진행키로 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청와대 회동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 방안 논의를 위한 지난 7월 18일 이후 115일 만이다.

만찬에는 초청 대상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모두 참석했다. 회동에는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외에 노영민 비서실장만이 배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록 모친상 조문에 대한 감사를 표하는 자리이긴 하지만, 여야 간 입장차가 첨예한 국정 현안이 적지 않은 만큼 관련 논의가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특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검찰개혁 법안 및 선거제 개혁안 처리 문제, 소득주도성장을 비롯한 경제정책 기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골자로 한 대북정책 등이 거론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문 대통령은 이날이 임기 반환점을 돈 첫날이라는 점을 고려해 후반기 국정 기조를 설명하면서 야권의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 야당은 현 정부 정책을 실패로 규정짓고 있어 회동에서 현안에 대해 공감대를 이루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