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쿠바 출신 변화구 투수 '수혈'

데스파이네와 총 90만달러 계약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11-12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데스파이네
프로야구 kt wiz가 쿠바 출신 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Odrisamer Despaigne·사진)를 영입한다. kt는 데스파이네와 계약금 30만 달러, 연봉 45만 달러, 인센티브 최대 15만 달러 등 총액 9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11일 밝혔다.

신장 183㎝에 몸무게 89㎏인 데스파이네는 140㎞ 후반에 달하는 포심 패스트볼을 비롯, 싱커·커터·슬라이더·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할 수 있다.

지난 2005년 쿠바 내셔널 시리즈에서 프로에 데뷔해 2013년 WBC 쿠바 국가대표 에이스로도 활약하는 등 쿠바리그 대표 투수로 활약했다.

그는 2014년 미국 메이저리그 샌디에고 파드레스로 이적한 뒤 볼티모어, 마이애미, LA 에인절스 등 6시즌 동안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에서 뛰었다.

데스파이네는 6시즌 통산 109경기, 363이닝 13승 26패 224탈삼진, 평균자책점 5.11을 거뒀으며, 지난 시즌 신시내티 레즈와 시카고 화이트삭스 산하 트리플 A팀에서 활약하면서 24경기 8승 6패 124탈삼진, 평균자책점 3.47을 기록했다.

이숭용 단장은 "데스파이네는 포심 패스트볼과 싱커,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결정구로 사용할 뿐만 아니라 미국 리그에서 이닝 소화 및 경기 운영 능력이 검증됐다"며 "내년 시즌 팀 선발진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