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양현종 1실점+김재환 3점포'… 한국, 미국에 5-1 승리

양형종 기자

입력 2019-11-11 22:40:2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1101000774100036501.jpg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 한국의 경기. 1회말 2사 1,3루 상황에서 한국 김재환(가운데)이 쓰리런홈런을 날린 뒤 3루주자 김하성(왼쪽)과 1루주자 이정후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한국 야구 대표팀이 미국을 꺾고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에서 첫 승리를 따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좌완 선발 양현종의 1실점 역투와 김재환의 결승 3점 홈런 등을 앞세워 미국에 5-1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4년 전 결승에서 미국을 8-0으로 완파하고 초대 챔피언에 오른 데 이어 2대회 연속 미국을 제압했다.

C조에서 3전 전승을 거둬 1위를 차지한 한국은 조 2위 호주에 거둔 1승을 보태 슈퍼라운드 합산 성적 2승으로 멕시코와 더불어 공동 1위에 올랐다. A조 2위로 조 1위 멕시코에 당한 1패를 안고 올라온 미국은 합산 성적 2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슈퍼라운드에 진출한 호주, 대만보다 나은 성적을 올리면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위로 올림픽 출전권을 따낸다. 미국은 합산 성적에서 멕시코를 꺾으면 아메리카대륙 1위로 올림픽 출전권을 얻는다.

이날 1회말 2사 1, 3루 찬스에서 5번 김재환이 미국 우완 선발 코디 폰스의 2구째 몸쪽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비거리 120m짜리 3점 홈런을 터뜨렸다.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양현종은 6회 선두 타자 루커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맞아 1점을 줬다. 이어 2사 2, 3루 동점 위기에서 마운드를 이영하에게 넘겼고, 이영하는 헛스윙 삼진을 잡아내며 이닝을 끝냈다.

2019111101000774100036502.jpg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 한국의 경기. 1회초 2사 만루 상황에서 한국 선발투수 양현종이 미국 루커를 삼진아웃 시킨 뒤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한국은 7회 말 2사 1루에서 김하성의 뜬공을 미국 중견수 드루 워터스가 놓친 사이 박민우가 홈으로 쇄도해 1점을 추가했다. 곧바로 이정후가 바뀐 좌완 케일럽 티엘바에게서 좌선상 1타점 2루타를 날려 점수를 5-1로 벌렸다.

김하성과 이정후는 나란히 4타수 3안타를 치고 타점 1개씩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양현종은 5⅔이닝 동안 안타를 10개나 맞았지만, 미국 타선을 단 1점으로 막으며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였다. 삼진도 7개나 잡았다.

이영하를 이어 이용찬(8회), 조상우(9회)가 잇달아 마운드에 올라 미국 타선을 봉쇄했다.

한국은 오는 12일 오후 7시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대만과 슈퍼라운드 2차전을 벌인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