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 망명 요청, 수용하기로"

손원태 기자

입력 2019-11-12 09:28:0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1201000779400036841.jpg
사퇴 의사를 밝힌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멕시코에 망명할 것으로 보인다. /AP=연합뉴스

'대선 개표 조작' 논란으로 불명예 퇴진한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멕시코에 망명할 것으로 보인다.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장관은 11일(현지시간)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몇 분 전 에보 모랄레스 대통령의 전화를 받았다"며 "전화통화에서 모랄레스 대통령이 정치적 망명을 공식 요청했다"고 말했다.

에브라르드 장관은 그러면서 "인도주의적인 이유와 그가 위험에 처한 볼리비아의 현재 상황을 고려해 정치적 망명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장관은 멕시코 의회에 이 결정을 지지해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 볼리비아 정부에도 모랄레스가 안전하게 멕시코로 올 수 있도록 요청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망명 허용 결정을 이미 미주기구(OAS)에 전달했으며, 유엔에도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모랄레스가 언제 어떻게 멕시코로 오는지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2006년 처음 대통령에 취임한 좌파 모랄레스는 지난달 20일 치러진 대선 부정 논란 속에 퇴진 압박에 거세지자 지난 11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

미주기구가 선거 부정이 있었다는 감사 결과를 발표한 데 이어 군 수장까지 나서 사퇴를 종용하자 내린 결정이었다.

퇴진 결정 이후도 볼리비아 내 여야 지지자들의 시위가 이어지면서 방화와 상점 약탈 등도 잇따르고 있다. 코차밤바 지역에 있는 모랄레스의 집도 습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대선에서 89년 만에 중도좌파 정부가 들어선 멕시코는 모랄레스의 퇴진이 군사 쿠데타라고 비판하면서, 모랄레스가 원할 경우 망명을 허용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