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동엽 신부 선종, 향년 61세 "주님 안에서 평화와 안식을"

편지수 기자

입력 2019-11-12 09:55:1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1201000784200037141.jpg
차동연 신부님 선종 /연합뉴스

활발한 저술과 방송활동을 했던 차동엽 노르베르토 신부가 12일 선종했다. 향년 61세.

천주교 인천교구 등에 따르면 고인은 최근까지 간암으로 투병하다 이날 새벽 오전 4시 17분께 세상을 떠났다.

1958년생인 차 신부는 1981년 서울대 공대를 졸업한 후 서울 가톨릭대, 오스트리아 빈대, 미국 보스턴대에서 수학했다. 빈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1991년 사제품을 받았다.

고인은 1997~1998년 강화성당, 1999~2002년 고촌성당, 2002~2003년 하성성당에서 주임신부를 지냈다. 2003년부터 미래사목연구소장을 맡아 왔다.

지난 2006년 출간한 '무지개원리'는 180만부 이상 팔리면서 밀리언셀러가 됐다. '바보 존(Zone)', '잊혀진 질문', '뿌리 깊은 희망', '맥으로 읽는 성경', '사도신경' 등 40여권의 저서를 냈으며, 활발한 강연과 저술 활동을 통해 삶의 지혜를 전했다.

인천교구는 고인의 선종을 알리며 "차동엽 신부님을 우리 곁에서 떠나보내며, 오늘 선종하신 차동엽 신부님께서 주님 안에서 평화의 안식을 누리시도록 함께 기도해 주시기를 청합니다"라고 추모했다.

빈소는 인천교구청 보니파시오 대강당, 장례미사는 14일 오전 10시 답동주교좌 성당에서 거행된다. 장지는 인천 서구 백석하늘의 문 성직자 묘역이다. ☎ 032-765-6961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