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에 'HDC현산 컨소시엄'… 최고가 제출

양형종 기자

입력 2019-11-12 13:37: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1201000805400038241.jpg
아시아나항공 본 입찰 마감일인 지난 7일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로비에 모형 비행기가 전시되어 있다. /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아시아나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12일 오전 이사회를 열어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공시했다.

금호산업은 "향후 우선협상대상자와 주요 계약조건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7일 마감한 아시아나 본입찰에는 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을 비롯해 제주항공(애경)-스톤브릿지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 등 3곳이 참여했다.

이 가운데 현산 컨소시엄은 매입 가격으로 3곳 중 최고가인 2조4천~2조5천억원 정도를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현산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됨에 따라 금호산업과 현산 컨소시엄은 곧바로 아시아나 매각을 위한 본협상에 착수한다.

f222.jpg
아시아나항공[020560]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에 HDC현대산업개발[294870]-미래에셋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아시아나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002990]은 12일 오전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천868만8천63주(지분율 31.0%·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아시아나 자회사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회사도 함께 '통매각' 대상이지만 협상 과정에서 일부 자회사가 개별 매각될 가능성도 남아 있다.

본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연내 주식매매계약 체결 등 모든 매각 작업이 마무리될 전망이다.

양측이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 최악의 경우 이번 매각이 유찰될 가능성도 있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