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서민경제 질서 확립' 위해 대부업 준법교육 다음달 10~11일 실시

도, 금융감독원, 한국대부금융협회와 '대부(중개)업 준법교육' 12월 10~11일 실시
대부업 관련 주요 법규 및 제도 변경 내용 설명…민원사무 처리절차 및 업무보고서 작성 요령 등에서도 다뤄

전상천 기자

입력 2019-11-12 15:45: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와 금융감독원, 한국대부금융협회는 오는 12월 10~11일 2일간 도내 대부(중개)업자를 대상으로 '2019 대부(중개)업 준법교육'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금융감독원이 오는 15일부터 12월 11일까지 전국 7개 지자체와 공동으로 실시하는 '전국 순회 설명회'의 일환이다.

교육 대상은 도내 등록 대부업자(1,625개소, 2019년 10월말 금융감독원(파인) 기준), 시군 대부업 관련 실무(민원담당) 공무원이다.

교육은 총 3차례에 걸쳐 열린다.

1차 교육은 도내 1구역 대부업자 808개 업체를 대상으로 오는 12월 10일 오전 10시 용인시청 에이스홀, 2차는 시군 대부업 담당자를 대상으로 같은날 오후 1시 용인시청 4층 영상회의실에서 각각 열린다.

이어 3차는 2구역 대부업자 817개 업체를 대상으로 오는 11월 11일 오후 2시 부천시청 어울마당에서 진행된다.

교육에서는 연체가산이자율 상한 제한, 대부업권 신용정보 전(全) 금융권 공유 등 대부업 관련 주요 법규 및 제도 변경내용을 중점적으로 설명할 예정이다. 또한 대부업 관련 민원사무 처리절차, 빈발 민원사례 및 처리결과, 업무보고서 작성 요령 등에 대해서도 다루게 된다.

조장석 경기도 소상공인과장은 "이번 교육으로 대부업 준법영업을 유도해 서민경제 질서 확립과 사금융 이용자 보호에 기여할 것"이라며 "시군 담당 공무원의 업무수행능력을 향상해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