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1·2부 '승강 플레이오프' 내달 5일 킥오프

K2 PO 승리팀-K1 11위팀 대결… 안양-부천, 23일 K2 준PO 격돌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19-11-13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프로축구 1·2부리그 승강 플레이오프(PO) 일정이 확정됐다.

프로축구연맹은 다음 달 5일 오후 7시 K리그2 PO 승리 팀과 K리그1 11위 팀이 대결하는 승강 PO 1차전이 열린다고 12일 밝혔다.

1차전은 K리그2 PO 승리 팀의 홈 경기장에서 치르고, 사흘 뒤인 8일 오후 2시에는 K리그1 11위 팀의 홈 경기장에서 2차전이 이어진다.

이에 앞서 K리그2 준PO에 오른 3위 안양과 4위 부천이 오는 23일 오후 3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격돌한다. 안양은 창단 후 처음으로 준PO 진출에 성공했다.

이에 맞서는 부천은 시즌 막판 5연승으로 기세가 만만치 않다. 두 팀의 올 시즌 상대 전적은 부천이 2승 2무로 앞선다.

준PO에서 승리한 팀은 30일 오후 2시 부산구덕운동장에서 K리그2 PO를 치른다. 부산은 올 시즌 안양에 1승 2무 1패, 부천에 2승 2무의 성적을 거뒀다.

단판 승부인 K리그2 준PO와 PO는 무승부로 끝나면 상위 팀이 승리한다.

K리그2 PO에서 승리하는 팀은 K리그1 11위 팀과 맞붙는 대망의 승강 PO에 진출한다. 1·2차전에서 두 팀의 승리 수가 같게 되면 두 경기 합산 득실차, 원정다득점, 연장전(전·후반15분), 승부차기 순으로 승자를 가린다.

한편, K리그1 잔류 경쟁을 벌이고 있는 인천 유나이티드(승점 30)는 경남FC(승점 29, 11위)에 승점 1차로 10위를 달리고 있다. 자동으로 강등되는 '최하위'에는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27)가 자리하고 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