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회의, 신남방정책 중간결산"… 문재인 대통령, 부산 '현장 국무회의'서 직접 챙겨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19-11-13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신뢰 바탕 국가발전 전략 핵심"
김정은 위원장 참석 가능성 희박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부산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열고 오는 26∼27일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는 문재인 정부 들어 세 번째 현장 국무회의다. 문 대통령은 올해 2월 백범 김구기념관, 9월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을 각각 찾아 국무회의를 연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가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관계 발전에 결정적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뜻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는 지난 2년 반 동안 우리 정부가 진심과 성의를 다해 추진해 온 신남방정책의 중간 결산"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신남방정책은 대한민국 국가 발전 전략의 핵심"이라며 "이번 정상회의를 아세안과의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미래 동반 성장의 상생 협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최근 타결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RCEP는 세계 최대의 메가 FTA(자유무역협정)"라며 "내년 최종 서명을 통해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시장이 열리고, 자유무역 가치의 확산에 큰 역할을 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아세안과 함께 아시아의 평화와 공동번영의 미래를 열어야 한다"며 아세안과의 협력이 교역분야를 넘어 역내 평화 실현으로 확대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지난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서 한반도 평화에 대한 아세안의 굳건한 지지가 변함이 없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한편,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의 부산 방문 가능성에 대해서는 거론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최근 남북관계의 흐름으로 볼 때 김 위원장의 방문 가능성은 작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으며, 청와대 참모진도 대체로 이런 의견에 공감하는 분위기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