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끼 크기 '쥐사슴' 30년 만에 베트남서 포착

연합뉴스

입력 2019-11-13 13:33:0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세상에서 가장 작은 발굽 동물인 '쥐사슴'이 거의 30년 만에 베트남 남부 숲에서 카메라에 포착됐다.

13일 베트남뉴스통신(VNA)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지구 야생동물 보존'(GWC)은 베트남 남부 냐짱시 근처 열대 우림에 설치한 무인 카메라 32대로 쥐사슴을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쥐사슴은 몸집이 토끼 정도여서 발굽이 있는 포유류 가운데 가장 작고 체중도 5㎏ 미만이다.

이름과 달리 쥐도 아니고 사슴도 아닌 멸종위기종으로, 수줍음을 많이 타고 혼자 있기를 즐기며 발끝으로 걷듯이 조심스럽게 다닌다고 GWC는 설명했다.

또 작은 송곳니 2개가 있고 털이 은회색을 띤다.

1990년 사냥꾼에 의해 죽은 채 발견된 후 지금까지 한 번도 눈에 띄지 않았다.

GWC는 인근 주민들의 제보를 받고 처음에 무인카메라 3대를 설치해 이 동물의 사진 275장을 찍었고, 이후 카메라 29대를 추가로 설치해 5개월여간 1천881장의 사진을 확보했다.

GWC는 동물 보존을 위해 개체 수 등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이 같은 발견은 과학 저널 '자연 생태와 진화' 최신 호에 소개됐다. /하노이=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