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용 개각설 '선긋기'… 청와대, 법무장관 인선 집중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19-11-14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낙연 총리·유은혜 부총리 등 유력
국정공백 우려속 내년초 미뤄질수도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르면 다음 달 개각이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일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는 현재까지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보이며 선긋기에 나섰다.

다만 공석으로 남아있는 법무부 장관 인선에 집중하는 분위기다.

앞서 지난 10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기자간담회에서 "당에서 요구하고 본인이 동의하신 분들에 대해서는 저희들이 놓아드려야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언급한 이후 정치권을 중심으로 '12월 총선용 개각설'이 화두로 떠올랐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달 25일 출입기자단 행사에서 '법무부 장관 원포인트 인선'을 언급한 이후 현재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고 있지 않다.

하지만 청와대는 노 실장 발언이 원론적 차원의 언급으로, 현재 법무부 장관 외에 다른 인사 교체는 준비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른바 총선용 개각 대상자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이낙연 국무총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의 거취 문제가 아직 정리가 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문재인 정부 임기 반환점을 돌며 실질적인 국정 운영 성과를 내야 하는 상황에서 3기 신도시 건설과 대학 입시제도 개편 등 중차대한 정책을 맡고 있는 주무 장관들의 교체로 자칫 국정 공백으로 이어질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후임 총리 인선 시기를 두고 청와대가 고민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내년 초까지 개각이 미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총리 인선의 경우 국회 인사청문회 뿐만 아니라 표결이 이뤄져야 하는 만큼 현재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여야 관계 속에서 자칫 또 다른 정쟁으로까지 비화될 수 있다는 점도 청와대로서는 쉽게 결정지을 수 없는 사안이다.

그러나 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자들의 사퇴 시점이 내년 1월 16일까지인 만큼 그 전까지는 교체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지금으로서는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큰 만큼 법무부 장관 인선에만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다만 "모든 인사의 최종 결정은 대통령이 하는 만큼 결과는 누구도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