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혜 "다시 사랑할 수 없을 것 같아… 아이들 행복만 고민"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1-14 00:39: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1401000969600045891.jpg
박은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 캡처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박은혜가 재혼에 대해 회의적인 모습을 보였다.

13일 첫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모델 박영선, 배우 박은혜, 방송인 김경란, 배우 박연수, 가수 호란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박은혜는 프로그램 제목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만약에 또 사랑할 수 있을 거 같냐고 물어보면 대답이 안 나온다"고 말했다.

그는 "'사랑이 뭐지? 어디까지가 사랑인데 사랑할 수 있냐고 물어보지?'라는 생각이 든다. 최소한 남자한테 사랑한다고 말할 일은 없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은혜는 "원래는 표현을 많이 했었는데 그냥 애들 보고 사는 것도 사랑이고"라며 "사랑한다는 말은 쉽게 안 나갈 것 같다. 사랑의 기준점을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쌍둥이 아들을 키우고 있는 박은혜는 아이들이 누구와 사느냐에 대한 고민도 많았다고 말했다.

박은혜는 "(아이들이) 과연 나랑 있을 때 행복할까? 보내줘야 하나?"라고 고민했고, "재혼을 하게 되면 김 씨랑 해야 하나?"까지 고민을 했다며 모든 것이 아이들에게 맞춰져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08년 결혼한 박은혜는 2018년 9월 이혼 소식을 전했다. 슬하에는 쌍둥이 아들을 뒀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