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동대문 장안동 전집 어디? 마마무 문별 단골식당 "모둠전 12000원 전집"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1-14 00:56:4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1401000969800045901.jpg
마마무 문별 단골 동대문 장안동 전집 어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 마마무 문별의 단골 전집이 화제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정릉 아리랑시장 골목에서의 마지막 솔루션이 시작됐다.

지짐이집 사장님들은 유명 맛집에서 직접 전을 부치는 노하우를 배워 한결 빨라진 스피드를 보였다. 지짐이집의 모둠전 구성과 메뉴를 본 백종원은 만족감을 드러냈으나 전을 시식하지는 못했다.

이후 마마무 문별과 솔라가 시식단으로 방문했다. 지짐이집 사장님들은 기름판에서 전의 기름을 빼지 않고 바로 그릇에 담아 백종원의 탄식을 자아냈다.

마마무 역시 전의 많은 기름을 지적했다. 전 마니아라고 밝힌 문별은 기름기가 많은 것을 언급하며 "전을 먹으며 이렇게 입이 촉촉한 건 처음"이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결국 지짐이집을 찾아 기름을 빼는 노하우를 전수했다. 백종원이 떠난 뒤 마마무 문별은 새로운 전에 대한 날카로운 지적을 이어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문별은 자신이 자주 가는 동대문 장안동 전집을 언급하며 그 곳의 모둠전 가격이 12000원으로 저렴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문별은 가게 정보를 알려달라는 사장님의 요청에 "저만 가는 곳이라서 알려주기 조심스럽다"고 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출연자들은 휴대전화로 저마다 '장안동 전집', '동대문 전집'을 검색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선사했다.

촬영 종료 2주 후 지짐이집을 찾은 마마무 솔라와 문별은 새로운 전 맛에 만족감을 표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