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 종합적 개선안 마련"

경기도, 3기 신도시 적용 방안도 모색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9-11-15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가 시작부터 안전사고 우려에 휩싸이면서(11월13일자 1면 보도) 경기도가 종합적인 제도 개선안 마련에 나섰다.

이른바 스마트 모빌리티가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지만 관련 인프라가 미흡한 데다 제도마저 없는 가운데, 공공에선 처음으로 전용 주차장 조성·공유 서비스를 개시한 경기도가 선제적으로 나선 것이다.

도는 14일 김용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경기도형 스마트 모빌리티 비전 및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우선 도는 동탄역 일대에서 시행하는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의 진행 상황을 분석해 제도 개선안을 마련하는 연구용역을 추진한다. 해당 연구용역을 통해 보완·개선사항을 정리하고 스마트 모빌리티의 주행·도로 조건 표준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3기 신도시에 스마트 모빌리티를 활성화하는 방안도 함께 모색한다. 앞서 LH도 교통 인프라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이같은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판교·광교테크노밸리에 전동 킥보드 등을 둘 수 있는 전용 주차장을 시범적으로 설치한 후 공공청사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스마트 모빌리티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데 관련 제도 등이 이를 쫓아가지 못하고 있다. 경기도에서라도 먼저 제도·인프라 구축에 나서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