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의 베트남 축구, 아랍에미리트(UAE) 격파…월드컵 2차 예선 G조 선두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1-15 00:43: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342434.jpg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 /AP=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에서 아랍에미리트(UAE)를 꺾고 조 선두에 나섰다.

베트남은 14일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UAE와의 월드컵 2차 예선 G조 4차전 홈 경기에서 전반 44분 응우옌 띠엔린의 결승 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1차전에서 태국과 비긴 이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에 연승을 이어왔던 베트남은 G조 톱시드 팀인 UAE까지 물리치며 4경기 무패, 승점 10(3승 1무)으로 조 1위에 올랐다.

이날 말레이시아에 1-2로 진 태국은 G조 2위(승점 7)에 올랐다. 승점 6점을 기록한 UAE와 말레이시아가 뒤를 이었다.

이박항서는 베트남과 재계약 이후 열린 첫 A매치에서 승리를 지휘하며 월드컵 최종예선을 향해 전진했다.

띠엔린, 응우옌 꽝하이, 응우옌 반또안을 공격의 선봉에 세운 베트남은 전반 35분에야 제대로 된 슈팅이 처음 나올 정도로 경기 초반 몸이 덜 풀린 듯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전반 37분 UAE의 중앙 수비수 칼리프 알하마디의 퇴장이 경기 흐름을 바꿨다. 알하마디가 띠엔린의 단독 드리블 돌파를 막으려다 무리하게 반칙을 했고, 그는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했다.

수적 우위를 점한 베트남은 전반 44분 선제골을 터트리며 기세를 올렸다. 띠엔린은 페널티 아크 뒤 중앙에서 오른발 중거리 슛을 골대에 꽂아넣으며 경기장을 가득 메운 베트남 홈 팬을 열광시켰다.

UAE는 중앙 수비를 맡던 모하메드 오마르 알 아타스마저 후반 21분 부상을 당하며 예상치 못한 교체 카드를 쓰는 등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

베트남은 후반까지 한 골을 잘 지켜내며 귀중한 승점 3을 챙겼다.

한편, 베트남은 19일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태국과 5차전을 치른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