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손금주 입당 허용…"당 지침 따랐고 공천보장 요구 안해"

첫 입당 불허 후 '두번째 노크'…"지역위원회도 반대 안해"

연합뉴스

입력 2019-11-15 17:39: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1501001066100051151.jpg
무소속 손금주 의원이 15일 제주도청에서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5일 무소속 손금주 의원의 입당을 허용하기로 했다.

민주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손 의원의 입당을 허용하기로 의결했다고 윤호중 사무총장이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국민의당 출신인 손 의원의 입당 신청은 이번이 두 번째다.

손 의원은 작년 12월에도 입당 신청을 했지만, 민주당은 손 의원이 과거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으로 활동하며 민주당을 강하게 비판한 점을 들어 '당 정강·정책에 맞지 않는 활동을 했다'며 불허한 바 있다.

윤 총장은 브리핑에서 "지난 1월 13일 손 의원의 입당을 불허한 이유는 민주당에 대한 공격적 발언과 행동에 대해 아직 충분히 반성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이번에는 손 의원이 ▲민주당 당론·방침에 벗어나는 의정활동을 하지 않았고 ▲ 현역 의원이지만 지역구인 전남 나주·화순의 지역위원장직 및 공천 등의 보장을 요구하지 않고 경선 참여 입장을 밝혔으며 ▲ 지역위원회와 도당이 반대하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해 입당 허용을 결정했다.

윤 총장은 "그동안 손 의원의 의정활동을 보면 민주당 당론에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고, 과거 국민의당 수석대변인 시절 논평과 성명은 대변인으로서 한 것이지 개인적 소신으로 볼 수 없지 않나 싶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손 의원은 (입당하기에) 하자가 없다"며 "외연 확장을 위해 입당을 허용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입당 심사에 앞서 나주·화순 지역위원회와 전남도당은 '손 의원의 입당에 반대하지 않고 중앙당 결정에 따르겠다'는 의견을 담은 문서를 중앙당에 보내왔다고 윤 총장이 전했다.

손 의원은 입당을 거부당한 지 약 10개월 만인 지난 6일 "총선 승리와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힘을 더하고자 한다"며 또다시 입당 원서를 낸 바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