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예능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윤시윤·정인선 출연 '의욕 충만'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1-16 18:45: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1601001081800052081.jpg
토요일 예능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마켓'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방송 캡처

토요일 예능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 윤시윤과 정인선이 출연한다.

16일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윤시윤과 정인선이 출연한다.

스튜디오를 찾은 윤시윤과 정인선은 받아쓰기에 앞서 의욕 충만한 모습을 보여 촬영장의 분위기를 한껏 띄웠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자 윤시윤은 "평소 방송을 보면서 왜 못 듣나 했는데, 실제 와보니 하나도 안 들린다. 고속도로에서 창문을 열고 음악 듣는 느낌"이라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그는 혜리의 꽉 찬 받쓰 판을 보며 "천재 아닌가 싶다"고 감탄하다가도, "저도 일말의 귀는 있지 않을까요"라면서 적극적으로 의견을 펼쳐 이목을 사로잡았다.

정인선은 경찰복을 입은 채 계속 신동엽의 받쓰 판을 커닝하는가 하면, 찬스를 쓸지 말지 고민하는 순간 과감한 결단력을 선보이는 등 활약을 이어갔다. 정답석에서는 남다른 노래 실력을 공개, 멤버들로부터 "왜 내레이션을 하냐"는 놀림을 받기도 했다.

이날 녹화에는 역대급 고난도의 노래가 등장해 분위기를 뜨겁게 달군 가운데 김동현이 엄청난 실력을 발휘하며 1인자 자리를 노렸다.

김동현의 해병대 후배라는 윤시윤은 "진짜 잘하신다. 같이 방송하게 되어 영광이다"라고 극찬했다.

또 이날은 2019년 누적 원샷 순위가 발표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꼴찌 후보에 오른 멤버들의 엇갈린 희비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토요일 예능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한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