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항공기, 독일 공항서 타 항공기와 지상충돌로 손상… 운항 취소

편지수 기자

입력 2019-11-17 07:51:3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17022738_akr20191117003500082_01_i.jpg
프랑크푸르트공항서 대한항공기 지상충돌 후 대기 중인 승객들 /연합뉴스=박형민 씨 제공

독일 최대 허브공항인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 지난 16일 인천공항으로 출발하는 대한항공 항공기가 지상 게이트에서 다른 항공기와 충돌하면서 운항이 취소됐다.

이날 오전 6시 20분께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 지상 이동 대기 중이던 대한항공 KE905편 항공기(B777-300ER)의 오른쪽 수평안전판 끝단과 아프리카 나미비아 국적의 에어나미비아 항공기의 왼쪽 날개 끝단이 접촉했다.

사고가 난 KE905편은 한국시간으로 전날 오후 1시20분 인천을 출발해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정상 착륙한 뒤 유도로 상에서 이동하려고 대기 중이었으며 승객 241명이 탑승한 상태였다.

기체 손상 정도는 자세히 전해지지 않았지만, 큰 충돌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소식통이 전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지상에서 저속으로 이동 중에 발생한 건으로 승객들의 부상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번 사고가 어느 항공기 측의 과실로 발생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 사고로 KE905편의 도착이 일부 지연됐으며, 프랑크푸르트에서 인천으로 돌아오는 복편(KE906편)의 운항에도 큰 차질이 빚어졌다.

대한항공 측은 출발 예정 시간 10여 분이 지난 뒤 방송을 통해 게이트 앞에서 대기 중이던 승객들에게 항공기 충돌로 KE906편의 이륙이 불가능하다고 전달했다.

이후 승객들은 게이트 앞에서 1시간 이상 대기하다가 대한항공 측 안내로 인근 호텔로 이동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인천에서 오늘 오전 11시에 동일기종의 항공기가 출발할 예정"이라며 "이번 접촉 사고로 KE906편의 운항이 21시간 지연되게 돼 승객들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리고 호텔 서비스와 교통편을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