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와지리 에리카, 합성마약 '엑스터시' 소지 혐의로 체포

편지수 기자

입력 2019-11-17 08:41:3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17022860_akr20191117007000073_01_i.jpg
마약 '엑스터시' 소지 혐의로 체포된 일본 여배우 사와지리 에리카 /개인 홈페이지 캡처

일본의 유명 배우인 사와지리 에리카(33)가 16일 '엑스터시'라 불리는 합성마약(MDMA)을 소지한 혐의로 자택에서 체포됐다.

도쿄도 경찰본부(경시청)에 따르면 사와지리는 도쿄 메구로(目黑)구에 있는 자택 맨션에 캡슐에 든 합성마약 분말 0.09g을 보관한 혐의(마약단속법 위반)를 받고 있다.

교도통신이 전한 바에 따르면 사와지리는 경찰에서 "내 것"이라고 혐의를 인정했다.

경시청은 제보를 받고 16일 오전 8시 45분쯤 사와지리가 어머니와 살고 있는 자택을 압수수색해 액세서리 케이스 안의 비닐봉지에 든 캡슐 2정을 발견해 압수했다.

경찰은 투약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소변 감정을 진행하고 압수한 휴대전화를 분석해 입수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일본인 아버지와 프랑스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사와지리는 2003년 후지TV 드라마 '노스 포인트'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1리터의 눈물' 여주인공으로 발탁돼 많은 사랑을 받았다.

사와지리는 '불능범' 등 다수의 영화에서 주연을 맡는 등 영화와 TV 드라마에 출연하고 가수로도 활동해 왔다. 그는 내년에 방송되는 NHK 대하드라마 '기린이 온다'에서 오다 노부나가의 정실인 노히메 역으로 출연할 예정이었다. NHK는 "향후 대응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엑스터시'로 불리는 MDMA는 각성제와 비슷한 화학구조의 합성마약으로, 일본에서는 1989년부터 마약단속법의 규제 대상이 됐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