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공중훈련 미룬 韓·美 "북한, 조건없는 협상 복귀를"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19-11-18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손 잡은 한·미·일 국방부 장관<YONHAP NO-2905>
한미일 '맞잡은 손'-제6차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 참석차 태국을 찾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왼쪽)이 17일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국방부 장관 회담에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가운데),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과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세안 국방장관회의서 공동회견
일본과 지소미아 '입장차' 확인만

한국과 미국이 이번 달 예정됐던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미국은 이번 조치가 외교적 노력을 촉진하려는 선의의 조치라며 북한의 조건 없는 협상 복귀를 촉구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은 17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 참석을 계기로 만나 이달 예정된 연합공중훈련 연기를 결정했다고 국방부 관계자가 전했다.

에스퍼 장관은 한미 언론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반도 내에 항구적 평화를 이루기 위한 노력을 할 준비가 돼 있다"며 "한미 국방부간 긴밀한 협의와 신중한 검토를 거쳐 저와 정경두 장관은 이번 달 계획된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한미 국방 당국은 외교적으로 진행되는 사안에 대해서 적극 공감하면서 북한이 반드시 비핵화 길로 들어설 수 있도록 하고,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될 수 있는 길을 열어줘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이번 결정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과 일본의 국방장관이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시한 5일을 앞두고 회담을 가졌지만 양국의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에서 정 장관은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과 만나 지소미아 문제에 대해 원론적인 수준에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원론적인 수준에서 얘기가 됐다"며 "국방 분야 얘기보다는 외교적으로 풀어야 할 것이 많으니 잘 풀릴 수 있도록 노력을 해달라고 적극적으로 주문했다"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6일 청와대를 방문한 에스퍼 미 국방장관에게 일본과 군사 정보를 공유하기는 어렵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전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