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의 8연패' 최하위 늪에 빠진 KB손해보험

OK저축銀에 2-3… 한전도 2연패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11-18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top_bnr_1920
남자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2019~2020 V리그 원정경기에서 OK저축은행에 져 8연패의 늪에 빠졌다.

권순찬 감독의 KB손해보험은 지난 16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라운드 원정에서 OK저축은행과 풀세트 접전 끝에 2-3(25-16, 16-25, 19-25, 25-21, 11-15)으로 패했다.

외인선수 부상으로 공격력 공백에 있는 OK저축은행을 상대로 내리 7연패를 달리던 KB손해보험은 탈출을 시도했으나, 안타깝게도 불발됐다.

KB손해보험은 1세트를 가볍게 따내며 좋은 출발을 알렸으나, 2세트와 3세트는 OK저축은행의 송명근과 조재성이 득점포를 가동하며 반격했다.

이에 KB손해보험은 외인 선수 브람의 공격이 살아나 혼자 12점을 득점하며 4세트를 가져갔다. 5세트에선 박진우의 속공과 브람의 서브 득점 등이 이어졌으나 결국 막판 범실과 OK저축은행의 득점력에 의해 패배, 승점 1점 추가에 만족해야만 했다.

한국전력 또한 1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의 경기에서 1-3(23-25, 18-25, 25-23, 20-25)으로 패했다. 삼성화재의 산탄젤로가 30점을 기록하며 경기를 지배했다.

1·2세트 모두 산탄젤로의 고공폭격으로 인해 삼성화재가 가져갔으나, 한국전력은 가빈과 김인혁의 맹활약으로 3세트를 가져왔다. 4세트 중반까지 한국전력은 삼성화재와 팽팽한 경기력을 보였으나, 삼성화재 정성규와 박상하에 의한 수비력과 산탄젤로의 득점력에 내몰려 경기가 기울어졌다.

게다가 박태환의 서브범실까지 이어지며 경기가 종료되는 등 시즌 승점 8(2승7패)로 6위에 머물게 됐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