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펜션서 투숙객 2명 사망·1명 중태… 경찰 수사

김민수 기자

입력 2019-11-19 11:09: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가평의 한 펜션에서 투숙객 2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이들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19일 가평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40분께 가평군의 한 펜션에서 투숙하던 일행 5명 중 20대 여성 A씨와 30대 남성 B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또 20대 남성 C씨는 흉기에 찔린 흔적이 있는 상태로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중태다.

사고 발생 펜션 안에서는 유독가스의 한 종류인 가스통 등이 발견됐다.

경찰은 현장에 있던 나머지 일행인 20대 남성 2명을 자살방조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들 중 한 명이 연락이 안 된다는 지인의 신고를 받은 뒤 위치추적 등을 통해 찾던 중 이들을 발견했다.

이들은 며칠 전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만나 이곳저곳을 전전하다 지난 18일 오후 이 펜션에 투숙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일행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며 사망한 2명의 시신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김민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