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캡틴 유한준과 함께 2년 더" … 총 20억 '사인'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9-11-20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유한준FA계약1
19일 오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유한준(사진 왼쪽)이 kt wiz와 2년간 계약금 8억원과 총연봉 10억원, 인센티브 최대 2억원을 포함한 총액 20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한 후 이숭용 단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 wiz 제공

2019111901001285500061492
프로야구 kt wiz가 베테랑 자유계약선수(FA) 유한준과 2년 더 함께 한다.

kt와 유한준은 19일 오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2년간 계약금 8억원과 총연봉 10억원, 인센티브 최대 2억원을 포함한 총액 20억원에 계약했다.

생애 두번째 FA 계약을 체결한 유한준은 2015 시즌을 마친 후 FA로 4년 총액 60억원에 kt에 입단한 바 있다.

이적 후, 4년간 503경기에 출장해 61홈런, 301타점, 타율 3할 2푼 4리로 맹활약했다.

올 시즌에는 주장으로서 선수들을 혼연일체가 되도록 이끌고 139경기에서 14홈런, 86타점, 타율 3할 1푼 7리의 성적을 거두며 팀 창단 후 첫 5할 승률을 달성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특히 철저한 자기관리를 통해 그라운드 안팎에서 팀의 중심 역할을 하며 KT의 상징적인 선수로서 수원 팬들에게 큰 성원을 받고 있다.

이숭용 단장은 "베테랑 유한준과 다시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유한준은 지난 4년간 뛰어난 경기력을 보여줬을 뿐 아니라 팀 최고참이자, 올 시즌 '주장'으로서 선수들을 잘 아우르고 코칭스태프와의 가교역할을 잘해줬다. 경험이 풍부하고 자기관리가 철저해 후배들의 귀감이 되는 선수인 만큼, 다음 시즌도 팀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데 구심점이 되어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