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직하며 콜마 화장품 기술 유출…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직원 기소

손성배 기자

발행일 2019-11-20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선크림, 마스크 등 제조 기술을 유출한 혐의로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직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산업기술범죄수사부(부장검사·고필형)는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업무상배임 혐의로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직원 A씨 등 2명과 법인을 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초 한국콜마에서 화장품 개발 담당으로 근무하다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로 이직하면서 선크림, 마스크 등 화장품 제조기술을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한국콜마의 보안전산망이 구글 웹브라우저 '크롬'에 약하다는 것을 알고 기능성화장품 관련 파일 2천424개를 구글 드라이브를 통해 불법으로 빼돌린 뒤 이직 후 내려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첫 재판은 오는 28일 열린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