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안성~청주공항' 수도권 내륙선 추진

경기도·충청북도등 철도사업 업무협약

김학석·강기정·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9-11-2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 남부와 충청권을 잇는 수도권 내륙선 철도사업이 가시화됐다. 수도권 내륙선이 놓이면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철도가 다니지 않는 안성지역에 철도 교통망이 갖춰진다.

19일 경기도와 충청북도, 화성시, 안성시, 진천군, 청주시는 수도권 내륙선 일반철도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지자체는 화성 동탄에서 안성, 진천을 거쳐 청주국제공항으로 이어지는 수도권 내륙선 사업에 힘을 모은다.

특히 철도망 구축의 로드맵인 '제4차 국가철도망'에 이 사업이 반영되도록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경기도는 이달 초 수도권내륙선을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포함시켜 달라고 공식 요청했고, 안성시·청주시·진천군은 공동으로 사업타당성 검토용역을 추진하기로 지난 3월 업무협약을 맺었다.

/김학석·강기정·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김학석·강기정·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