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 두경부 수술의 권위자 노종렬 교수 영입·진료 시작

두경부·갑상선 수술 1만례 이상으로 최다 임상경험 보유
세계 최초로 기능보전미세수술을 개발한 두경부 수술의 선구자
치료 어려운 두경부 질환 역량 확보로 차별화된 의료 서비스 제공

김순기 기자

입력 2019-11-20 13:07: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12001001362800065231.jpg
노종렬 교수 /차병원 제공

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원장·김재화)은 우리나라 두경부암 수술의 권위자로 꼽히는 이비인후과·두경부외과 노종렬 교수(사진)를 영입하고 본격 진료를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노종렬 교수는 지난 2001년부터 현재까지 1만례가 넘는 두경부 및 갑상선 수술을 거의 100% 성공한 이비인후과 전문의로서 두경부 수술 분야의 명의로 손꼽힌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를 취득한 뒤 미국 피츠버그대학교병원·일본암병원·독일 괴팅겐대학교병원·미국 펜실베니아대학교병원 등에서 임상연구과정을 밟았으며 존스홉킨스대학교병원 두경부암연구소 교환교수를 지냈다.

지난 10월까지 서울아산병원 이비인후과에서 두경부 및 갑상선 질환 수술과 치료에 다양한 연구로 두경부암 환자 치료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오다 이번에 분당 차병원 이비인후과·두경부외과에서 새롭게 진료를 시작하게 됐다.

이런 노종렬 교수는 지난 2005년 세계 최초로 기능보존미세수술(retroauricular hairline incision)을 개발해 혈관 및 신경이 밀집한 두경부 질환의 고난이도 수술에 피부절개를 최소화하고 먹고 말하는 데 필요한 장기를 최대한 보존하는 등 두경부 질환 치료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또한 고난위도 수술과 1차 치료에 실패한 암 치료에 높은 성공률로 이 분야 수술 전문가로서 두경부암 합병증을 최소하면서 성공률을 높이는 방법, 암 치료율과 생존율 관련된 지표들, 치료 후 암환자 삶의 질을 향상하기 위한 방법 등 다양한 연구로 두경부 암 및 갑상선 질환 치료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김재화 원장은 "뇌 아래부터 가슴 위까지의 얼굴, 목에 생기는 두경부 질환은 치료가 까다롭고 완치가 어렵다"며 "두경부 질환 분야에 손꼽히는 노종렬 교수의 영입이 분당 차병원이 쌓아온 임상 및 연구역량과 접목되어 두경부 질환의 차별화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남/김순기기자 ksg2011@kyeongin.com

김순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