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黃대표 단식 강공모드

패스트트랙 정국… 주도권 잡기 전략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19-11-21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황교안 대표, '단식 투쟁 시작'<YONHAP NO-4098>
"모든 것을 비우겠다"-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는 단식투쟁을 시작하고 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여권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강행 기류와 경제 및 외교·안보 등 총체적인 국정 실패에 대한 항의 차원으로 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죽기를 각오할 것" 무기한 선언
'지소미아 파기·선거법' 철회 요구
공수처 설치 '좌파 독재법' 비판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무기한 단식 투쟁을 시작하면서 "죽기를 각오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더 이상 무너지는 대한민국의 안보를, 무너지는 민생을, 무너지는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두고 볼 수 없다"며 "절체절명의 국가위기를 막기 위해 저는 이 순간 국민 속으로 들어가 무기한 단식 투쟁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파기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를 요구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께서 자신과 한 줌 정치 세력의 운명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운명, 앞으로 이어질 대한민국 미래를 놓고 결단을 내려주실 것을 저는 단식으로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과의 경제 갈등을 지소미아 파기라는 안보 갈등으로 뒤바꾼 문 대통령은 이제 미국까지 가세한 더 큰 안보전쟁, 더 큰 경제전쟁의 불구덩이로 대한민국을 밀어 넣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공수처법에 대해 "문재인 시대 반대자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반대자들은 모조리 사법 정의라는 이름으로 처단하겠다는 법"이라면서 '좌파 독재법'으로 규정했다.

또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두고 "국민의 표를 도둑질해서 문재인 시대, 혹은 문재인 시대보다 더 못한 시대를 만들어 가려는 사람들의 이합집산법"이라며 "자신들 밥그릇 늘리기 법"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단식을 시작하며 저를 내려놓는다. 모든 것을 비우겠다"며 이번 단식을 계기로 한국당에 강한 쇄신 드라이브를 걸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당을 쇄신하라는 국민의 지엄한 명령을 받들기 위해 저에게 부여된 칼을 들겠다"며 "국민의 눈높이 이상으로 처절하게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망국(亡國) 정치를 분쇄하려면 반드시 대통합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대통합 외에는 어떤 대안도, 어떤 우회로도 없다. 자유민주세력의 대승적 승리를 위해 각자의 소아(小我)를 버릴 것을 간절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저와 한국당이 새 시대를 담아낼 그릇으로서 부족했던 여러 지점을 반성하고, 국민께서 명령하신 통합과 쇄신의 길을 열어갈 수 있도록 단식의 과정 과정마다 끊임없이 성찰하고 방법들을 찾아내겠다"고 덧붙였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